/* 포털 연관채널 */
  • home
  • 예배와 말씀
  • 설교
  • 사역자설교

사역자설교      

오디오 / 음성듣기

수요 큐티예배 날짜 : 2019.05.15 설교 : 홍지원 평원지기 본문 : 이사야 7:1 ~ 9
  • 1 웃시야의 손자요 요담의 아들인 유다의 아하스 왕 때에 아람의 르신 왕과 르말리야의 아들 이스라엘의 베가 왕이 올라와서 예루살렘을 쳤으나 능히 이기지 못하니라
  • 2 어떤 사람이 다윗의 집에 알려 이르되 아람이 에브라임과 동맹하였다 하였으므로 왕의 마음과 그의 백성의 마음이 숲이 바람에 흔들림 같이 흔들렸더라
  • 3 그 때에 여호와께서 이사야에게 이르시되 너와 네 아들 스알야숩은 윗못 수도 끝 세탁자의 밭 큰 길에 나가서 아하스를 만나
  • 4 그에게 이르기를 너는 삼가며 조용하라 르신과 아람과 르말리야의 아들이 심히 노할지라도 이들은 연기 나는 두 부지깽이 그루터기에 불과하니 두려워하지 말며 낙심하지 말라
  • 5 아람과 에브라임과 르말리야의 아들이 악한 꾀로 너를 대적하여 이르기를
  • 6 우리가 올라가 유다를 쳐서 그것을 쓰러뜨리고 우리를 위하여 그것을 무너뜨리고 다브엘의 아들을 그 중에 세워 왕으로 삼자 하였으나
  • 7 주 여호와의 말씀이 그 일은 서지 못하며 이루어지지 못하리라
  • 8 대저 아람의 머리는 다메섹이요 다메섹의 머리는 르신이며 육십오년 내에 에브라임이 패망하여 다시는 나라를 이루지 못할 것이며
  • 9 에브라임의 머리는 사마리아요 사마리아의 머리는 르말리야의 아들이니라 만일 너희가 굳게 믿지 아니하면 너희는 굳게 서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 19.05.19 김영미

    홍지원평원지기님 두번째 들으니 첫번째 들리지 않았던 말씀이 들려서 놀랬습니다. 말씀을 듣는 제가 왜 이토록 두려워했는지 무엇이 두려웠는지 잘 알지못한 채 말씀을 듣지만 잘 적용하지 못하고 있었던것 같습니다.애착의 관계, 자녀양육은 인격수양이라는 말씀과 더불어 평원지기님의 영적자녀들의 간증이야길 전해들으며 위로 받고 회개하며 같이 울수있었던것같습니다. 이미 깨지고 부셔지고 사라졌을..ㅠㅠ 가정을 살려주신 주님의 말씀에 또 감사드리며 김양재 목사님의 영육강건을 위해서 함께 기도드립니다. 다시 한번 귀한 말씀 감사드립니다.

  • 19.05.17 오광석

    말씀이 살아있고 그 말씀에 대한 온전한 순종으로 죽어가던 자식과 가정을 살려내신 간증에 너무 은혜많이 받았습니다. 제가 잘 죽어져서 저희 자녀도 가정도 구원으로 결론나길 소망합니다.

  • 19.05.17 권순현

    하나님이 우리에게 관심이 없으셔서가 아니라 내가 굳게 믿지 못하고 순종하고 나아가지 못해서 내 가족이 변하지 않고 무엇보다 내가 변하지 않음을 생각나게 하는 은혜로운 간증들 감사합니다. 육적 후사가 육적으로 끝나지 않고 영적 후사가 되기까지 내가 얼마나 순종하고 변화해야하는지 다시 생각나게 합니다. 멋진 평원님, 하나님의 능력과 사랑을 증거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19.05.17 김주용

    말로 믿는다, 더 나아진다. 수치와 모욕의 시기를 잘 인내하자고 스스로 다독이면서도 두려움과 낙심이 컸던것은 아마 굳게 믿지 못했기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굳게 믿고 다시설 수 있도록 말씀을 의지하고, 주님께 묻자, 가로되를 잘하겠습니다. 집사님 간증 넘 감사합니다. ㅠ

  • 19.05.16 구경숙

    자녀 양육이 인격수양이라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말씀의 번역기 번역기 잘 돌리자'는 답변으로 지체와 치체의 아버님 모두를 살리신 말씀에 은혜 많이 받았습니다~

  • 19.05.16 구경숙

    홍지원평원님~ 세돌 이전에 부모가 아기의 신호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일관된 태도로 아기를 대해주어 안정된 애착관계를 형성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평원님의 자녀교육 애착관계 특강 매우 유익한 설교말씀 감사드립니다~

  • 19.05.16 이수호

    평원님 말씀을 들으니 제가 애착관계 형성이 안되어 죄책감없이 아내를, 그간 만났던 여러 사람들을 말과 행동으로 괴롭힌건 아닌가 돌아보았습니다 귀한 설교 감사합니다.

비밀번호 입력

닫기
글 등록시 입력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