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털 연관채널 */
| 닫기
  • home
  • 예배와 말씀
  • 설교
  • 주일설교

주일설교      

[성탄]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 날짜 : 2019.12.25 설교 : 김양재 본문 : 마태복음 1:18 ~ 25
19,508 7 댓글달기
*영상이 안보이면 youtube보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디오 / 음성듣기
  • 18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 19 그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라 그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가만히 끊고자 하여
  • 20 이 일을 생각할 때에 주의 사자가 현몽하여 이르되 다윗의 자손 요셉아 네 아내 마리아 데려오기를 무서워하지 말라 그에게 잉태된 자는 성령으로 된 것이라
  • 21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 22 이 모든 일이 된 것은 주께서 선지자로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니 이르시되
  • 23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 24 요셉이 잠에서 깨어 일어나 주의 사자의 분부대로 행하여 그의 아내를 데려왔으나
  • 25 아들을 낳기까지 동침하지 아니하더니 낳으매 이름을 예수라 하니라
  • 19.12.28 김용옥

    목사님 그 어느때보다도 목소리에 힘이 넘치는 설교 였습니다~~마지막 기도하실때에 우리에게 지금처한 현실이 24시간 깜깜하고 숨막히더라도..ㅠㅠ10달을 잘 인내하며 긴 인생에서 10달은 잠깐이라시며~~우리에게 "힘내시라고" 몇번씩이나 애통의 눈물로 말씀하실때에 제 마음도 동했습니다~~무섭고 두렵고 떨리지만 저도 "마리아 데려오는 적용"까지 갈수 있도록 간절히 소원해봅니다~~ 목사님 언제나 진실한 말씀해석에 늘 감사드립니다~♥

  • 19.12.28 진정호

    우연히 듣게 된 목사님이 전해주신 말씀으로 내 죄를 깊이 보게 되었습니다. 큐티인도 신청하고, 직접 뵙지는 못했지만 벌써 2년이상이 흘렀습니다. 내년에는 꼬옥 직접 뵙고, 말씀을 듣기를 기도합니다. 예수님처럼 바울처럼,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는 목사님으로 사용하여 주시고, 끝까지 지켜 주시기를 기도할께요. 말씀으로 말씀으로 깨닫게 해 주시는 목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19.12.26 김근남

    성경이, 예수님이 글씨로만 보였습니다. 그런데 목사님이 전해주신 말씀은 저로 하여금 성경을 보도록, 성령님을 통해 눈을 뜨게 해 주십니다., 말씀이 믿어지고, 깨달아지니 얼마나 푯대에서 많이 많이 치우쳐있는지... 모든 문제해결의 키는 예수님이라고, 죄라고 알려주시는 목사님..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목사님이 주옥같은 말씀을 풀어주신만큼 삶으로 살아드리지 못해 항상 송구스럽고, 왜 이렇게 죄가 질긴지..회개케 해 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목사님이 아하스에게 임마누엘의 징조부분을 해석해 주시니 "\;예수 믿는 것"\;이 얼마나 대단한 건지..마치 처음 듣는 것처럼 새롭고, 새롭습니다. 16년을 들었어도, 언제나 목사님 설교는 새롭습니다. 목사님이 삶으로 보여주시고, 풀어주신 이 예수님을 저도 삶으로 살고, 산 만큼 전하는 것이 목사님을 진짜 존경하고 존경하는 것일거라 생각되니 말씀에 깨어 어떤 사건도 주님을 만나고 그 주님을 전하는 사건으로, 예수믿는 사람으로 깨어있기를 기도하게 됩니다. 목사님의 건강과 사역을 위해 미약하나마, 온 맘으로 중보합니다

  • 19.12.26 김정은

    목사님. 우리 목사님. 우리 목사님이 김양재 목사님이라서. 우리 교회가 우리들 교회라서 감사합니다. 말씀으로 제 죄를 깨닫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두려워 하지 않고 성령님 오심을 알고 담대하게 감사히 가겠습니다. ♡♡♡

  • 19.12.26 이주성

    아직 큐티를 어찌해야할지 모르면서 맹인이 코끼리 다리 만지는것같은 저를 위해 개인교습을 해주신것 같습니다. 감사드려요~~ 크리스마스라 가족과 동네교회에서 예배드리고 종일 애가타도록 목사님 설교를 기다렸답니다. 이 위로와 격려를 오 이 은혜를 어찌할까요... 너무나 감사드리고 마리아 데려오기를 두려워하지 않을수있을거같습니다...ㅠㅠ 감사감사드려요~~~!!

  • 19.12.26 임정화

    그동안 들었던 말씀을 오늘 성탄절에 종합해서 다시 들은것 같습니다. 그런데 새롭습니다. 내 인생 최대의 사건은 제게 예수님이 오신 일입니다. 내힘으로 살 수 있다고 외쳤지만 남편사건에서 고꾸러졌습니다. 말씀으로 해석하게 해 주셔서 살아났습니다. 우리들교회 아니었으면 가만히 끊었을 제 사건입니다. 한 번 더 생각하게 하고 구원을 향해 가는 삶으로 제 가치관이 송두리째 바뀌게 해 준 우리들교회가 감사합니다.

  • 19.12.26 이보라

    너희목사님은 왜이렇게울어? 모든이들이 묻습니다. 요즘들어 저도 계속 울다보니 감히 알것 같습니다.은혜받아서요 라기보다는...구원의 애통함때문에..또 내 죄때문이라는것을요.목사님의 말씀을 들으면 살아계신 하나님이 느껴집니다.놀라운 말씀해석에 예수님이 느껴집니다.목사님의 말씀에,눈물에 제가 살아냅니다. 오늘또한 성탄 말씀으로 저에게 말씀하십니다. 가만히 끊지말라고. 감사합니다.메리크리스마스

비밀번호 입력

닫기
글 등록시 입력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